Eduardo Chillida

Eduardo Chillida (Spanish, 1924–2002) is regarded one of the most important Spanish sculptors of the 20th century known for his colossal public installations.


Chillida first became famous for his monumental abstract steel works, many of which are now public sculptures. These works include the series El peine del viento (The comb of the wind), installed in front of the UNESCO office in Paris in 1968, and at the bay in the Basque region of his hometown in 1976, or his 2000 sculpture Berlin, placed facing the chancellery in the Germany capital as a symbol of German reunification.


Working primarily in iron, wood, and steel, Chillida’s interlocking sculptures reflected his interest in space and materiality. Similar to fellow Spaniard Antoni Tàpies, Chillida’s work The Comb of the Wind (1977) employed geometric forms and linked shapes to create a physically imposing experience on the viewer. “The sculptures are very large and my work is a rebellion against gravity,” explained Eduardo Chillida. “A dialectic exists between the empty and full space.”

Eduardo Chillida 에두아르도 칠리다 (1924-2002) 는 주로 초대형 공공 조형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20세기 스페인 출신의 대표적인 조각가이다.


칠리다는 초기에는 추상적이고 기념비적인 철 조각으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는데 그 중 다수는 공공 조각품으로 1968년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 건물 앞에 설치된 엘 페이네 델 비엔토 (바람의 빗) 시리즈가 있고  1976년 그의 고향인 바스크 (Basque)의 해안에 설치한 작품 그리고 2000년 베를린에 통일된 독일을 기리기 위해 설치한 초대형 공공조각이 대표적이다. 


칠리다의 조각은 철, 목재 및 강철 등의 재료의 유기적 관계를 통해 공간과 물질에 대한 관심을 반영한다. 동료 스페인 화가 안토니 타피에스 Antoni Tàpies와 마찬가지로 그의 작품 The Comb of the Wind (1977)는 기하학적 형태와 연결된 형태를 사용하여 관객에게 인상적인 경험을 제공했다. 칠리다는 “조각품이란 아주 덩치가 큰 것들이다.  내 작품은 일종의  중력에 대한 도전이다. "빈 공간과 꽉 찬 공간 사이에는 언제나  모순과 대립이 존재한다." 라고 말했다.

Gallery 508


GET IN TOUCH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95-3, 1층


Gangnamgu Chungdamdong 95-3, 1F

Seoul, Korea

 PAST EVENTS


  • 2020.Feb.07 Artist Talk : JEAN-PIERRE RAYNAUD (Espace RAYNAUD)
  • 2020.Feb.07 OPENING PARTY

2020 Gallery 508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