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ésar

César (born Cesare Baldaccini, 1 January 1921 – 6 December 1998), also occasionally referred to as César Baldaccini, was a noted French sculptor.


César was at the forefront of the Nouveau Réalisme movement with his radical compressions (compacted automobiles, discarded metal, or rubbish), expansions (polyurethane foam sculptures), and fantastic representations of animals and insects.

 
His early work used soldered and welded metal as well as junk materials, and by 1960 César was considered one of France's leading sculptors. In that year, on a visit to a scrap merchant in search of metal, he saw a hydraulic crushing machine in operation, and decided to experiment with it in his sculpture.


He astonished his followers by showing three crushed cars at a Paris exhibition. It was for these 'Compressions' that César became renowned. César selected particular cars for crushing, mixing elements from differently coloured vehicles. In this way he could control the surface pattern and colour scheme of the piece.



본명이 세자르 발다치니 (César Baldaccini)인 작가명 세자르 (1921년 1월 1일 ~ 1998년 12월 6일)는 프랑스의 조각가이다. 


세자르는 컴프레션 (Compression) 즉 압축 (컴팩트 한 자동차, 버려진 금속 또는 쓰레기), 팽창 (폴리 우레탄 폼 조각) 및 동물과 곤충의 환상적인 표현으로 프랑스 누보 레알리즘 (Nouveau Réalisme) 운동의 선두에서 1960년대 이후 프랑스 현대조각을 대표하는 작가 중의 한 명이었다.


마르세유 미술학교와 파리 미술학교에서 조각을 전공하였고 1947년 이후에는 금속에 흥미를 갖게 되어서 금속을 소재로 한 추상조각을 발표하였다.


처음에는 연판을 이용하였으나 차차 철사, 철근, 볼트, 스프링, 쇳조각 등의 폐품을 이용하여 오브제적인 조각으로 새로운 경지를 개척하였다. 그리고 제르맹 리시에의 영향으로 표현주의적 곤충과 인간의 브론즈상을 제작하였다. 세자르의 대표작업은 "컴프레션" 즉 철물을 압축하는 작품이 대표적이다. 

Gallery 508


GET IN TOUCH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95-3


95-3, Chungdamdong, Gangnamgu 

Seoul, Korea

 PAST EVENTS


  • 2020.Feb.07 Artist Talk : JEAN-PIERRE RAYNAUD (Espace RAYNAUD)
  • 2020.Feb.07 OPENING RECEPTION

2020 Gallery 508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