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chang Yeul Kim

Kim Tschang Yeul is a South Korean painter born in Maengsan, South Pyongan province, Chosen, in Japanese occupied North Korea, on December 24, 1929.


Kim Tschang Yeul is part of the first generation of modern artists in South Korea. He is a prolific painter well known for his 'water drop' paintings, and has been one of the most influential figures in modern Korean art history. 


With time, the liquid abstract forms transformed into spherical, transparent 'water drops', which have become his distinctive, trademark style after the mid-1970s. The water drops have been Kim’s focus for the past five decades. He has pursued the painting of water drops between Seoul and Paris, where he lives and works.


Kim’s water drop paintings speak a language that amalgamates the discourses around photorealism and abstract expressionism, situating themselves in an ambiguous space between reality and the abstract. According to Kim, he does not interpret his subject as realistic depictions of actual water drops, but “idealistic” ones. 



김창열(金昌烈, Tschang-Yeul Kim, 1929년 12월 24일 ~ )은 대한민국의 미술가이다. 오랜 기간 프랑스에서 거주하며 활동했으며, 한국 근대미술의 1세대로 작가로 그의 작업을 상징하는 물방울을 통해 '물방울 작가'로 알려져 있다. 김창열은 1929년 평안남도 맹산군 지덕면 송암리에서 김대권과 안영금의 3남 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의 작품은 추상에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형의 투명한 '물방울'로 변형되어 1970년대 중반 이후 독창적 스타일로 자리매김 하게 되었다. 물방울은 지난 50년 동안 작가를 상징하는 작업이었다. 


물방울 그림은 사실과 추상 사이의 모호한 공간에 자리 잡고 있는 추상표현주의에 관한 담론을 통합하는 언어를 말한다. 작가에 따르면, 그는 자신의 주제는 실제 물방울의 묘사가 아니라 물방울이라는 이미지를 차용한 "이상적인" 묘사를 탐구하는 과정으로 해석한다.


Gallery 508


GET IN TOUCH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95-3


95-3, Chungdamdong, Gangnamgu 

Seoul, Korea

 Upcoming EVENT


  • 2020. Nov. 07 Bernar Venet OPENING RECEPTION

2020 Gallery 508 © All Rights Reserved